Media Log

스티브 잡스가 심장마비라는 오보 때문에 애플의 주가가 급락했다고 합니다.  췌장암을 앓은 적이 있는 스피브잡스가 최근 신모델 발표회때 수척한 모습으로 나타난 적이 있어서 건강 이상설이 나왔었는데 이게 기사화되니 사실처럼 여겨서 폭락을 한 듯하군요. 

온라인이긴 하지만 신문에 근거없는 오보가 나는 것은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닌 듯 합니다.  시민기자라고 하는데 실명을 쓰지 않았다고 하네요.  

요즘 잇다른 연예인들의  자살이 익명의 악플러 들의 악플 때문이라고 몰아붙이며 인터넷 실명제를 도입하려고 하고 있는데 또 하나의 근거로 들 수 있어 안타깝습니다.  

실명제와 별도로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뒤에 숨어서 악플을 달고 근거 없는 내용을 만들어 남의 가슴을 아프게 만드는 놈들은 진짜로 없어져야 합니다.


미국 CNN 소유의 한 시민 저널리즘 사이트에서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심장마비를 일으켰다는 근거없는 보도가 올라와 애플의 주가가 한때 연중 최저치로 곤두박질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3일 오전 CNN이 운영하는 시민 저널리즘 사이트 '아이리포트닷컴'에 잡스가 "심각한 심장마비"를 일으킨 뒤 병원으로 후송됐다는 한 시민기자의 보도가 올라오자마자 애플의 주가는 5.4% 급락했다.

결국 소문이 거짓으로 밝혀지고 문제의 글도 삭제되면서 주가가 I로 회복하기 시작했지만 결국 전날 대비 3% 하락한 97.07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미 금융증권거래위원회(SEC)는 'Jonntw'라는 아이디의 시민기자가 어떤 의도로 이 글을 올렸는지 밝혀내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

제니퍼 마틴 CNN 대변인은 이날 오후 SEC가 아이리포트닷컴과 접촉을 했으며 직원들은 "보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제의 시민기자는 잡스의 건강 이상설을 제기하기 전까진 한번도 글을 올린 적이 없으며 언제 사이트에 가입했는지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민기자들은 아이리포트닷컴에 글을 올릴 때 실명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앞서 췌장암을 앓은 적이 있는 잡스는 최근 신모델 설명회에서 극도록 수척한 모습으로 나타나 건강 이상설이 제기돼 왔다.
신고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