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다른 회사도 그런지 모르겠는데 우리 회사의 경우 뚱뚱한 개발자가 참 많다. 개발자뿐만 아니라 개발에 관련된 사람들이 뚱뚱한 경우가 많다. 나도 개발자는 아니지만 개발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부터(우연일수도 있지만) 살이 찌기 시작해 지금은 비만이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다. 얼마 전에 회사에서 하는 종합 검진을 하였는데 원장 선생님이 몸무게를 보고 살을 빼란다. 제대로 빼려면 15Kg를 빼야하는데 한 10Kg만 빼도 괜찮다구. 매년 살이 찌다보니 봄이되면 작년 봄에 입던 옷이 맞지 않아 새로 사야하고, 겨울이되면 작년 겨울에 입던 옷이 맞지 않아 겨울옷을 새로 사야한다.  물론 모두가 이렇게 살찌는 것은 아니고 몸 관리를 열심히해 몸짱인 개발자들도 많다. 요새들 모두 신경 쓰는지 운동하는 사람이 조금씩 많아지고 있는 편이기도하다.

개인적인 생각인데 개발자들이 살찌는 이유는 이런 것 때문이 아닐가한다.

영업이나 다른 부서와 달리 앉아서 작업하는 경우가 많다. 다른 부서의 경우 몸을 움직이는 경우가 많은데 도통 몸을 움직이지 않는다.  앉으면 콕 쳐박혀 앉아서 일어날 줄 모른다.  시간을 내어 운동을 하지 않으면 운동량은 0에 가깝다.

다른 부서에게 없는 개발부서의 특징은 바쁠땐 출퇴근 시간이 따로 없다는 것. 평상시에도 일반 부서보다는 출근 시간이 느리다. 이게 좋은 점이기도 하지만 나쁜 점이 되기도 한다. 출근 시간이 따로 없는만큼 퇴근 시간도 따로 없다.  일이 끝날 때까지 퇴근할 수 없다.  이게 반복되다보면 운동이라는 생각이 가시게된다.  일이 끝나면 이미 아침이 되기 일쑤기 때문에 퇴근하지도 못하고 침대에서 잠시 눈을 붙이고 일어나거나, 사우나실에가서 한숨 자고 일어나는 것을 반복한다.

그리고 가장 무서운 건 이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에 남아서 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저녁을 먹고나서도 새벽 정도 되면 배가 고프다. 그래서 야참을 준비한다. 야참이라야 라면과 햇반, 그리고 간단한 반찬과 과일이 전부지만 남들보다 1번은 더 먹으니 이게 다 살로간다.

가끔씩 사진처럼 이것 저것 사가지고와서 야식 잔치도 하는게 이게 다 살이다.

몇일째 집에 못들어가면 이렇게 낙서도 하게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ash84.blogi.co.kr/tt BlogIcon ash84 at 2007.01.05 19:07 신고 [edit/del]

    뱃살은 하반신을 움직여야 빠진다는데,
    책상 위에는 컴퓨터 밑에는 발만 움직여 주는 기계 있었으면 좋겠네요,

    위의 글이 너무 공감이 가요 ㅋㅋ

    Reply
  2. Favicon of http://miketimes.tistory.com BlogIcon iF at 2007.01.05 19:44 신고 [edit/del]

    윗 사진을 보니 뒷모습들이 아주 풍만하군요 ^^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질 수록 허리 사이즈도 같이 늘어나더라고요.
    포스팅 아주 잼있게 읽었습니다. 공감 200%

    Reply
  3. Favicon of http://yowon46.tistory.com BlogIcon yowon46 at 2007.01.05 19:51 신고 [edit/del]

    안구에 습기가...

    Reply
  4. Favicon of http://daewonyoon.egloos.com BlogIcon daewonyoon at 2007.01.05 20:39 신고 [edit/del]

    발떠는 버릇이 이렇게 감사할 때가. 그래도 뱃살은 꾸준히 늘어가고 있네요.

    Reply
  5. Favicon of http://www.serverinfo.pe.kr BlogIcon InsideApple at 2007.01.05 20:56 신고 [edit/del]

    안습... -_-; 우리도 직원 대부분이 종일 앉아서 근무하는뎅..... 큰일이넹..

    Reply
  6. Favicon of http://fisher.tistory.com BlogIcon 낚시광준초리 at 2007.01.05 21:18 신고 [edit/del]

    흠 우리 회사를 봐도... 흠흠...... 대략난감한 덩치들이...저부터 그러합니다만..

    저번회사때도 그랬구나 ㅡ,.ㅡ? 아무튼 잘보고갑니다요..

    Reply
  7. Favicon of http://chanwook.tistory.com BlogIcon 찬욱 at 2007.01.05 21:45 신고 [edit/del]

    저도 이번 3달 정도 프로젝트 하고나니 살이 붙더군요.
    틈틈히 움직여줘야 하는데 그게 쉽지가 않아요^^

    공감입니다..

    Reply
  8. Favicon of http://www.ozlab.co.kr BlogIcon 웅기 at 2007.01.05 22:18 신고 [edit/del]

    뱃살만 출렁출렁 ㅜㅡ

    Reply
  9. Favicon of http://adsensor.tistory.com BlogIcon 애드센서 at 2007.01.05 22:27 신고 [edit/del]

    저도 예전 취직 후 1년동안 18kg 쪘다는..
    -_-;

    Reply
  10. Favicon of http://happyoutlet.net BlogIcon 붕탱구 at 2007.01.06 01:01 신고 [edit/del]

    저도 요새 살이쪄서 죽겠습니다. 나름 날씬했었는뎅.. 글 참 재밌습니다!!

    Reply
  11.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at 2007.01.06 14:14 신고 [edit/del]

    저는 개발자도 아닌데 왜 배가;;

    Reply
  12. Favicon of http://www.chanbi.net BlogIcon chanbi at 2007.01.06 15:25 신고 [edit/del]

    개발이든 디자인이든.. 기획이든...
    컴 앞에 작업하는 사무직군은... 대개 다 그런거 같습니다.
    운동량은 극도로 부족하고...
    일은 많으며...
    마치고 한 잔... 뭐 이건 아니라고 하더라도..
    야근에... 야근에 따르는 야식.. 사실 이게 아주 크죠.... 아주우.............
    그걸루 끝나질 않죠. 대개는.. 집에 와서도 끄적이죠...
    이 때.. 또 아주 위험한 간단하나마 야식이 또 따라주죠..
    이게.. 2년 3년 지나면.. 당해낼 자 없다고 봐집니다.
    나는 결코 생기지 않으리라 믿고도 믿었던 배에... 그 분이 오시죠..

    Reply
  13. 길동이 at 2007.01.06 21:17 신고 [edit/del]

    그놈에 야식 먹기 싫은데 개념없는 넘들이 자꾸 시키는게 탈이야
    다들 먹는데 혼자만 안먹기도 뭐하고
    몇몇놈 때문에 덩달아 살찌는거지 뭐

    Reply
    • Favicon of http://www.osnews.kr BlogIcon OSNews sonamu at 2007.01.06 23:08 신고 [edit/del]

      그래도 새벽이되면 배가 고파서 기다려지던걸요. 어떨땐 살찌는 걸 알면서 먹고 싶을 때도 있고, 어떨 땐 배가 안고파도 먹어야할 때라서 먹을 때도 있고(이럴 땐 그냥 먹으면 배불러지는 알약이 생각납니다.)

  14.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at 2007.01.07 23:02 신고 [edit/del]

    가슴에 와닿는 글이군요..ㅡㅡ
    개발자는 아니지만..

    Reply

submit
다른 회사도 그런지 모르겠는데 우리 회사의 경우 뚱뚱한 개발자가 참 많다. 개발자뿐만 아니라 개발에 관련된 사람들이 뚱뚱한 경우가 많다. 나도 개발자는 아니지만 개발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부터(우연일수도 있지만) 살이 찌기 시작해 지금은 비만이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다. 얼마 전에 회사에서 하는 종합 검진을 하였는데 원장 선생님이 몸무게를 보고 살을 빼란다. 제대로 빼려면 15Kg를 빼야하는데 한 10Kg만 빼도 괜찮다구. 매년 살이 찌다보니 봄이되면 작년 봄에 입던 옷이 맞지 않아 새로 사야하고, 겨울이되면 작년 겨울에 입던 옷이 맞지 않아 겨울옷을 새로 사야한다.  물론 모두가 이렇게 살찌는 것은 아니고 몸 관리를 열심히해 몸짱인 개발자들도 많다. 요새들 모두 신경 쓰는지 운동하는 사람이 조금씩 많아지고 있는 편이기도하다.

개인적인 생각인데 개발자들이 살찌는 이유는 이런 것 때문이 아닐가한다.

영업이나 다른 부서와 달리 앉아서 작업하는 경우가 많다. 다른 부서의 경우 몸을 움직이는 경우가 많은데 도통 몸을 움직이지 않는다.  앉으면 콕 쳐박혀 앉아서 일어날 줄 모른다.  시간을 내어 운동을 하지 않으면 운동량은 0에 가깝다.

다른 부서에게 없는 개발부서의 특징은 바쁠땐 출퇴근 시간이 따로 없다는 것. 평상시에도 일반 부서보다는 출근 시간이 느리다. 이게 좋은 점이기도 하지만 나쁜 점이 되기도 한다. 출근 시간이 따로 없는만큼 퇴근 시간도 따로 없다.  일이 끝날 때까지 퇴근할 수 없다.  이게 반복되다보면 운동이라는 생각이 가시게된다.  일이 끝나면 이미 아침이 되기 일쑤기 때문에 퇴근하지도 못하고 침대에서 잠시 눈을 붙이고 일어나거나, 사우나실에가서 한숨 자고 일어나는 것을 반복한다.

그리고 가장 무서운 건 이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에 남아서 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저녁을 먹고나서도 새벽 정도 되면 배가 고프다. 그래서 야참을 준비한다. 야참이라야 라면과 햇반, 그리고 간단한 반찬과 과일이 전부지만 남들보다 1번은 더 먹으니 이게 다 살로간다.

가끔씩 사진처럼 이것 저것 사가지고와서 야식 잔치도 하는게 이게 다 살이다.

몇일째 집에 못들어가면 이렇게 낙서도 하게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