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프로그램을 이것 저것 깔아서 테스트해보고, 지우고 하는 것을 좋아한다.   이 프로그램 저 프로그램을 사용하다보면 여러가지 버그를 만나게 된다. 

가끔씩 누르면 엉뚱한 메시지가 나오는 버그는 나름 귀여운데가 있어 참아줄만한데 참아주기 힘든 버그들도 없지 않아 있다.

그 중에 첫번째가 프로그램이 비정상 종료되는 것.  문서를 몇시간 동안 작성해 두었는데 프로그램이 죽으면서 내용이 모두 날라가 버리는 경우다.  이런 경우가 발생하지 않아야하지만 이런 문제를 하나도 생기지 않는 프로그램은 거의 보지 못했다.  특히나 문서를 직접 만들어서 몇시간 동안 작업하였을 때 프로그램이 죽어 버리는 것처럼 화나는 것은 없다.  그나마 조금이나마 신경 쓴 프로그램이라면 자동 저장 파일이 있어 비정상 종료된 후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복구되어 그나마 복구가 가능하다. 이렇게 복구를 시켜주는 것은 대부분 한글이나 엑셀과 같은 오피스 프로그램이다.

이보다 더 화난 건 시스템이 죽어 버리는 경우다. 2007/11/10 - [구글/마이크로소프트] - 특정 폴더에 접근하면 시스템이 죽으면서 재부팅할 때의 해결 방법 처럼 사용하다보면 갑자기 망가져 버리는데 죽으려면 지 혼자 죽지 남까지 동귀어진 시키는 이런 나쁜 놈은 없어져야한다.  이런 오류는 대부분 하드웨어 오류다. 윈도 98 때 이런 경우가 하루에 1번 정도는 겪은 것 같은데 요새는 많이 나아졌다. 하지만 비스타에서도 완전 해결이 되지 않아 사용 도중 죽는 경우를 몇번 겪었다. 이런 경우는 대부분 하드웨어와 충돌이다.

이보다 황당한 경험을 하게 만든 것은 모 CD 레코딩 프램이다. 몇년 전의 일이기 때문에 지금은 해결이 된 문제다.   특정한 조건을 만족해야하는 경우였지만 시스템을 날려 버리는 아주 황당하고 치명적인 문제였다.  CD 레코딩을 하면 임시 파일을 만들고 CD 레코딩이 끝나면 필요없는 파일이기 때문에 임시 파일을 지워준다.  임시 파일의 위치는 사용자가 임의로 정할 수 있는데 일반적인 경우야 C:\Temp나 Windows\Temp나 사용자 계정의 temp에 만드는게 기본이어서 기본 값대로만 나두면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사용자가 직접 지정할 수 있는데 C:\와 같이 지정해 버리는 경우도 없지 않아 있다.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실수로 지정하는 경우다.  당연히 문제도 생기지 않아야한다. 그런데 이 특정 레코딩 프로그램은 C:\가 임시 디렉터리로 알고 레코딩이 끝나면 이 디렉토리의 파일을 모두 지워버렸다.   임시 파일만 지워야하기 때문에 금방 끝나야하는데 오랬동안 하드 디스크를 읽는 소리가 들렸는데 그게 하드의 모든 파일을 지우고 있는 소리였다. C:\가 임시 디렉토리이니 그 아래에 있는 파일을 모두 쓸모 없는 파일로 인식하고 지워 버리는 고약한 일을 한 것이다. 프로그램이야 다시 설치해 버리면 되지만 지금까지 몇년 동안 작성해오던 문서들은 어떻게하란 말인가? 생각만해도 아찔한 버그다. 프로그램을 만들 때 이런 고려는 충분히해야하는데 조그만 부주의가 이리 큰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많은 프로그램들이 임시 작업하는 파일을 보관하기 위해 임시 디렉토리를 지정하는 경우가 많다.  혹시나 이런 황당한 버그가 남아 있을 줄 모르니 혹시 심심하다면 한번 임시 디렉터리를 C:\와 같이 한번 지정해 스릴를 느껴보시기 바란다.  이건 농담이고 하하하...     지금이야 모든 프로그램이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게 만들고 있겠지만 혹시나 이런 문제가 남아 있을 줄 모르니 임시 디렉토리 설정하는 경우가 있다면 테스트할 목적이라도 C:\나 D:\와 같이 정하여 황당한 경험을 하는 우를 겪지 않았으면 한다.


submit
프로그램을 이것 저것 깔아서 테스트해보고, 지우고 하는 것을 좋아한다.   이 프로그램 저 프로그램을 사용하다보면 여러가지 버그를 만나게 된다. 

가끔씩 누르면 엉뚱한 메시지가 나오는 버그는 나름 귀여운데가 있어 참아줄만한데 참아주기 힘든 버그들도 없지 않아 있다.

그 중에 첫번째가 프로그램이 비정상 종료되는 것.  문서를 몇시간 동안 작성해 두었는데 프로그램이 죽으면서 내용이 모두 날라가 버리는 경우다.  이런 경우가 발생하지 않아야하지만 이런 문제를 하나도 생기지 않는 프로그램은 거의 보지 못했다.  특히나 문서를 직접 만들어서 몇시간 동안 작업하였을 때 프로그램이 죽어 버리는 것처럼 화나는 것은 없다.  그나마 조금이나마 신경 쓴 프로그램이라면 자동 저장 파일이 있어 비정상 종료된 후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복구되어 그나마 복구가 가능하다. 이렇게 복구를 시켜주는 것은 대부분 한글이나 엑셀과 같은 오피스 프로그램이다.

이보다 더 화난 건 시스템이 죽어 버리는 경우다. 2007/11/10 - [구글/마이크로소프트] - 특정 폴더에 접근하면 시스템이 죽으면서 재부팅할 때의 해결 방법 처럼 사용하다보면 갑자기 망가져 버리는데 죽으려면 지 혼자 죽지 남까지 동귀어진 시키는 이런 나쁜 놈은 없어져야한다.  이런 오류는 대부분 하드웨어 오류다. 윈도 98 때 이런 경우가 하루에 1번 정도는 겪은 것 같은데 요새는 많이 나아졌다. 하지만 비스타에서도 완전 해결이 되지 않아 사용 도중 죽는 경우를 몇번 겪었다. 이런 경우는 대부분 하드웨어와 충돌이다.

이보다 황당한 경험을 하게 만든 것은 모 CD 레코딩 프램이다. 몇년 전의 일이기 때문에 지금은 해결이 된 문제다.   특정한 조건을 만족해야하는 경우였지만 시스템을 날려 버리는 아주 황당하고 치명적인 문제였다.  CD 레코딩을 하면 임시 파일을 만들고 CD 레코딩이 끝나면 필요없는 파일이기 때문에 임시 파일을 지워준다.  임시 파일의 위치는 사용자가 임의로 정할 수 있는데 일반적인 경우야 C:\Temp나 Windows\Temp나 사용자 계정의 temp에 만드는게 기본이어서 기본 값대로만 나두면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사용자가 직접 지정할 수 있는데 C:\와 같이 지정해 버리는 경우도 없지 않아 있다.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실수로 지정하는 경우다.  당연히 문제도 생기지 않아야한다. 그런데 이 특정 레코딩 프로그램은 C:\가 임시 디렉터리로 알고 레코딩이 끝나면 이 디렉토리의 파일을 모두 지워버렸다.   임시 파일만 지워야하기 때문에 금방 끝나야하는데 오랬동안 하드 디스크를 읽는 소리가 들렸는데 그게 하드의 모든 파일을 지우고 있는 소리였다. C:\가 임시 디렉토리이니 그 아래에 있는 파일을 모두 쓸모 없는 파일로 인식하고 지워 버리는 고약한 일을 한 것이다. 프로그램이야 다시 설치해 버리면 되지만 지금까지 몇년 동안 작성해오던 문서들은 어떻게하란 말인가? 생각만해도 아찔한 버그다. 프로그램을 만들 때 이런 고려는 충분히해야하는데 조그만 부주의가 이리 큰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많은 프로그램들이 임시 작업하는 파일을 보관하기 위해 임시 디렉토리를 지정하는 경우가 많다.  혹시나 이런 황당한 버그가 남아 있을 줄 모르니 혹시 심심하다면 한번 임시 디렉터리를 C:\와 같이 한번 지정해 스릴를 느껴보시기 바란다.  이건 농담이고 하하하...     지금이야 모든 프로그램이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게 만들고 있겠지만 혹시나 이런 문제가 남아 있을 줄 모르니 임시 디렉토리 설정하는 경우가 있다면 테스트할 목적이라도 C:\나 D:\와 같이 정하여 황당한 경험을 하는 우를 겪지 않았으면 한다.


  1.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at 2007.11.19 11:26 신고 [edit/del]

    헉...정말 황당한 버그네요;;;

    Reply

submit

얼마 전에 어떤 프로그램을 쓰다가 인쇄할 일이 있어 인쇄를 하게 되었는데 블루 스크린이 뜨면서 시스템이 재시작하는 황당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인쇄를 하다보면  글자나 그림이 원본과 다르게 나오거나,  이상한 깨진 문자들로 나오거나 , 무지막지하게 큰 스풀 파일을 만들어 속도가 엄청 느리게 나는 경우는 가끔 경험하였으나 이렇게 시스템을 맛 가게하는 경우는 없었다고할 수 있다.

고생 고생하여 만든 문서를 최종적으로 인쇄하는 단계였는데 문서가 날라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하지만 문서를 날리지는 않았다. 문서 작업하다 프로그램들이 비정상적으로 죽는 경험을  가끔씩은 하기 때문에 작업을 한 후 [저장하기],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등을 꼭 한다. 그러면 프로그램이 죽더라도 마지막 저장한 상태까지는 돌릴 수 있으니까.

인쇄하다 시스템이 죽으니 "뭐 이 따위 프로그램이 다 있어!" 하는 생각하고  시스템이 켜진 후 다시 인쇄하니 또 다시 블루 스크린이 뜨고 시스템 재시작. 황당하기 그지 없다."뭐야 이 프로그램"

혹시 시스템 이상이 아닐가해서 다른 PC에서 해 보니 그 곳에서는 잘 된다.  운영체제는 Windows XP로 같고 프린터만 다를 뿐이다.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프린터 드라이버를 업데이트해 보았지만 역시 마찬가지고 다른 프린터로 인쇄하니 제대로 인쇄가 된다.

그렇다면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하지만 프린터 드라이버도 문제의 원인은 아니었다. 실제 원인은 OS의 버그로 그에 대한 버그 픽스 프로그램이 나와 있었다.

MS에서 보안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그때마다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그런데 보안 업데이트 내용 중 GDI+ 관련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 적이 있는데 이 보안 업데이트 때문에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괜히 문제를 일으킨 OS는 신경쓰지 못하고 프로그램과 프린터 드라이버만 의심한 것이다.


해결책은 Microsoft의 다음 문서를 참고하면 된다.

GDI 보안 업데이트 925902가 설치된 Windows XP 또는 Windows 2000에서 인쇄하면 Stop 0x0000007F 오류가 발생한다.

위 링크 문서에 Windows XP용 및 Windows 2000용 버그 픽스 파일이 있다. 그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설치하면 된다.



submit

얼마 전에 어떤 프로그램을 쓰다가 인쇄할 일이 있어 인쇄를 하게 되었는데 블루 스크린이 뜨면서 시스템이 재시작하는 황당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인쇄를 하다보면  글자나 그림이 원본과 다르게 나오거나,  이상한 깨진 문자들로 나오거나 , 무지막지하게 큰 스풀 파일을 만들어 속도가 엄청 느리게 나는 경우는 가끔 경험하였으나 이렇게 시스템을 맛 가게하는 경우는 없었다고할 수 있다.

고생 고생하여 만든 문서를 최종적으로 인쇄하는 단계였는데 문서가 날라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하지만 문서를 날리지는 않았다. 문서 작업하다 프로그램들이 비정상적으로 죽는 경험을  가끔씩은 하기 때문에 작업을 한 후 [저장하기],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등을 꼭 한다. 그러면 프로그램이 죽더라도 마지막 저장한 상태까지는 돌릴 수 있으니까.

인쇄하다 시스템이 죽으니 "뭐 이 따위 프로그램이 다 있어!" 하는 생각하고  시스템이 켜진 후 다시 인쇄하니 또 다시 블루 스크린이 뜨고 시스템 재시작. 황당하기 그지 없다."뭐야 이 프로그램"

혹시 시스템 이상이 아닐가해서 다른 PC에서 해 보니 그 곳에서는 잘 된다.  운영체제는 Windows XP로 같고 프린터만 다를 뿐이다.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프린터 드라이버를 업데이트해 보았지만 역시 마찬가지고 다른 프린터로 인쇄하니 제대로 인쇄가 된다.

그렇다면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하지만 프린터 드라이버도 문제의 원인은 아니었다. 실제 원인은 OS의 버그로 그에 대한 버그 픽스 프로그램이 나와 있었다.

MS에서 보안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그때마다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그런데 보안 업데이트 내용 중 GDI+ 관련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 적이 있는데 이 보안 업데이트 때문에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괜히 문제를 일으킨 OS는 신경쓰지 못하고 프로그램과 프린터 드라이버만 의심한 것이다.


해결책은 Microsoft의 다음 문서를 참고하면 된다.

GDI 보안 업데이트 925902가 설치된 Windows XP 또는 Windows 2000에서 인쇄하면 Stop 0x0000007F 오류가 발생한다.

위 링크 문서에 Windows XP용 및 Windows 2000용 버그 픽스 파일이 있다. 그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설치하면 된다.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