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블로그나 홈페이지 운영할 때 필요한 자료실, 그리고 개인간 자료 공유를 위한 서비스중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드라이브에 대한 글 [구글/마이크로소프트] - 25GB의 나만의 대용량 웹하드(자료실)를 만들어보자.라는 글을 등록하였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드라이브도 꽤 매력적인 자료 공유 서비스다.

이런 매력적인 서비스가 우리나라에서도 곧 오픈할 예정으로 현재 오픈 베타 중이다.  개인 방송국으로 유명한 나우콤에서 개발하였다. 나우콤은 웹이 발달하기 전 하이텔, 천리안에 이은 우리나라 3대 PC 통신 서비스업체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 드라이브가 매력적이긴 하지만 몇가지 단점이 있다.

첫번째가 파일 크기가 50MB 제한이라는 점이다. 
작업 용도로 사용하는 문서는 대개가 50MB 이하이기 때문에 그리 큰 문제가 될 것은 없다. 하지만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할 때에는 조금 부족하고 큰 유틸리티를 공유할 때에도 조금 부족하다.  예를들어 사진 파일을 여러 명에게 공유하고자할 때 사진 1장씩 공유하기에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한꺼번에 압축된 파일로 전달하고자할 때에는 50MB는 조금 부족하다.

두번째는 파일 전송 속도이다.
MS가 하는 서비스다 보니 서버가 국내가 아닌 외국에 있어서 그런지 속도가 느리다. 시험삼아 압축 파일을 만들어 등록해 보았는데 등록하는데 아주 많은 시간이 걸렸다. 50MB 정도의 파일 2개 정도를 올리는데 한참 동안 반응이 없어 실패한 줄 알았다.
50MB의 파일 크기 제한보다는 파일 전송 속도의 문제가 가장 큰 단점이 아닐까 한다.

속도와 함께 얼마만큼 올라갔는지 알 수 없어서 답답하다.

스카이드라이브의 두 가지 단점을 해소할 수 있는 서비스가 스티큐브다.

스티큐브(Sticube)는  나우콤이라는 PC통신 서비스 및 아프리카라는 개인 방송 서비스를 한 국내 업체라 그런지 이런 불편한 점을 해소해 준다.

MP3의 경우 10MB 이하만 재생되는 점 이외 파일 크기의 제한이 없다.
또 국내 서비스인만큼 속도도 아주 빠르다. 물론 전송 상태가 나와 얼마만큼 시간이 걸릴지도 파악할 수 있다.

자료를 등록하고나서는 이런 식으로 다른 사람과 자료를 공유할 수 있다.
클릭하면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스티큐브가 스카이드라이브에 비하여 단점도 있다.
첫번째가 디스크 공간이 5GB로 스카이드라이브의 25GB에 비해 부족하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동영상을 쌓아놓고 계속 배포할 것이 아니라면 부족하지 않은 용량으로 보인다.

두번째는 트래픽이다.  데이터를 올리고 내릴 때 데이터가 전송되는데 이걸 트래픽이라한다.  가입 초기에 10GB의 제한이 있고, 5GB 이하의 트래픽이 남으면 무료 충전을 통해 100GB가 충전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트래픽이 문제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오픈베타가 끝나면 아마도 유료화를 할 듯한데 무제한 트래픽이 아닌한 일부 비용을 지불해야할 수도 있다.

10MB 이하의 파일은 트래픽 차감을 하지 않는다고 하니 10MB 이하의 자료들만 배포할 때에는 트래픽의 문제도 없다.

트래픽 정책에 따라 스티큐브의 성공/실패가 결정될 듯 하다. 관심이 있다면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한번 사용해 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submit
블로그나 홈페이지 운영할 때 필요한 자료실, 그리고 개인간 자료 공유를 위한 서비스중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드라이브에 대한 글 [구글/마이크로소프트] - 25GB의 나만의 대용량 웹하드(자료실)를 만들어보자.라는 글을 등록하였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드라이브도 꽤 매력적인 자료 공유 서비스다.

이런 매력적인 서비스가 우리나라에서도 곧 오픈할 예정으로 현재 오픈 베타 중이다.  개인 방송국으로 유명한 나우콤에서 개발하였다. 나우콤은 웹이 발달하기 전 하이텔, 천리안에 이은 우리나라 3대 PC 통신 서비스업체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 드라이브가 매력적이긴 하지만 몇가지 단점이 있다.

첫번째가 파일 크기가 50MB 제한이라는 점이다. 
작업 용도로 사용하는 문서는 대개가 50MB 이하이기 때문에 그리 큰 문제가 될 것은 없다. 하지만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할 때에는 조금 부족하고 큰 유틸리티를 공유할 때에도 조금 부족하다.  예를들어 사진 파일을 여러 명에게 공유하고자할 때 사진 1장씩 공유하기에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한꺼번에 압축된 파일로 전달하고자할 때에는 50MB는 조금 부족하다.

두번째는 파일 전송 속도이다.
MS가 하는 서비스다 보니 서버가 국내가 아닌 외국에 있어서 그런지 속도가 느리다. 시험삼아 압축 파일을 만들어 등록해 보았는데 등록하는데 아주 많은 시간이 걸렸다. 50MB 정도의 파일 2개 정도를 올리는데 한참 동안 반응이 없어 실패한 줄 알았다.
50MB의 파일 크기 제한보다는 파일 전송 속도의 문제가 가장 큰 단점이 아닐까 한다.

속도와 함께 얼마만큼 올라갔는지 알 수 없어서 답답하다.

스카이드라이브의 두 가지 단점을 해소할 수 있는 서비스가 스티큐브다.

스티큐브(Sticube)는  나우콤이라는 PC통신 서비스 및 아프리카라는 개인 방송 서비스를 한 국내 업체라 그런지 이런 불편한 점을 해소해 준다.

MP3의 경우 10MB 이하만 재생되는 점 이외 파일 크기의 제한이 없다.
또 국내 서비스인만큼 속도도 아주 빠르다. 물론 전송 상태가 나와 얼마만큼 시간이 걸릴지도 파악할 수 있다.

자료를 등록하고나서는 이런 식으로 다른 사람과 자료를 공유할 수 있다.
클릭하면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스티큐브가 스카이드라이브에 비하여 단점도 있다.
첫번째가 디스크 공간이 5GB로 스카이드라이브의 25GB에 비해 부족하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동영상을 쌓아놓고 계속 배포할 것이 아니라면 부족하지 않은 용량으로 보인다.

두번째는 트래픽이다.  데이터를 올리고 내릴 때 데이터가 전송되는데 이걸 트래픽이라한다.  가입 초기에 10GB의 제한이 있고, 5GB 이하의 트래픽이 남으면 무료 충전을 통해 100GB가 충전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트래픽이 문제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오픈베타가 끝나면 아마도 유료화를 할 듯한데 무제한 트래픽이 아닌한 일부 비용을 지불해야할 수도 있다.

10MB 이하의 파일은 트래픽 차감을 하지 않는다고 하니 10MB 이하의 자료들만 배포할 때에는 트래픽의 문제도 없다.

트래픽 정책에 따라 스티큐브의 성공/실패가 결정될 듯 하다. 관심이 있다면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한번 사용해 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submit

블로그 운영과 별도로 홈페이지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운영하면 필요한 자료를 회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자료실이 필요하다. 홈페이지 뿐만 블로그를 운영할 때에도 필요한 자료를 올려 블로그 방문자가 받아서 사용할 수 있게하면 좋을 때도 있다.

홈페이지나 자료실에 자료를 등록하는 것은 운영자 맘이기 때문에 등록하는 것 자체는 아무 문제없다.  문제는 홈페이지나 블로그(포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형이 아닌) 호스팅을 받아 사용하는 설치형인 경우 몇가지 제약 사항이 있다.

첫번째가 등록할 수 있는 공간의 제약이다. 
호스팅 서비스의 경우 서버 1대에 여러 사람의 홈페이지나 블로그가 운영된다.  하드 디스크는 제한되어 있는데 마구 자료를 등록하면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1개의 홈페이지에 등록할 수 있는 총 용량을 제한하고 있다.  저가형의 경우 1기가 정도하면 저렴한 곳은 연 만원이나 2만원 정도한다.  용량이 더 늘리고 싶다면 추가 비용을 내거나 더 비싼 가격의 서비스를 이용해야한다.

두번째가 한번에 올릴 수 있는 파일 크기의 제한이다.
총 할당량 자체만 제한을 하는 것이 아니라 파일 사이즈의 크기도 제한한다.  웹으로 올릴 경우 파일 사이즈를 2MB나 5MB 등으로 제한을 한다.  ftp로 올리는 경우는 좀 더 커서 10MB나 30MB 도 허용을 한다. 업체마다 다르기 때문에 서비스 업체 선택할 때 주의해야 한다.

세번째가 트래픽이다.
다른 것보다 이게 가장 큰 문제다.  트래픽은 하루에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전송량을 뜻한다. 보통 일반적으로 쓰는 경우 1GB의 트래픽을 제공하는데(고가일 경우 더 많이 저가일 경우 더 적게) 엄청 많아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1MB짜리 그림 파일을 5개 올렸을 때 1사람이 방문하여 5개 그림을 보면 5MB 트래픽을 소비한 것이다. 200명이 모두 5개 그림을 본다면 5MB*200하여 1기가 트래픽을 모두 소비해 버린 것이 된다. 트래픽을 소진하면 홈페이지 접속이 차단된다.
그래서 이미지 파일은 압축률이 좋은 jpeg 같은 형식으로 하고 그림 사이즈도 줄여 트래픽 부담을 줄이려고 한다.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유도 이 트래픽 때문이다.

하지만 홈페이지의 경우 이런 서비스가 없기 때문에 호스팅 업체에 비용을 지불하고 서비스를 받고 있다.  문제는 위의 제약 때문에 마음대로 자료 등록을 할 수 없다는 점이다.


25GB 공간을 제공하는 Microsoft의 SkyDrive


이렇게 직접 설치하여 운영하는 블로그나 홈페이지 사용자를 위한 유용한 서비스가 나왔다. MS에서 제공하는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라는 서비스다.

사용자가 등록할 수 있는 공간이 무려 25GB가 된다. 불법적인 동영상 파일을 올리는 것이 아니라면 이 정도면 거의 제한이 없다고 봐도 될 정도의 공간이다.  이 보다 더  많은 공간이 필요하다면 계정을 하나 더 만들면 된다.  하나를 더 만들면 25GB의 공간이 더 생긴다.

무제한 트래픽 제공하는 Skydrive
25GB의 공간에 더해 또 하나의 좋은 점은 트래픽 제한이 없다는 점이다. 1MB짜리 그림을 100명, 200명이 아니라 1,000명 그 이상의 사람이 봐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개인 자료 보관용으로 좋은 Skydrive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사용할 자료실 용도로뿐만 아니라 개인 자료를 백업하여 보관할 때에도 유용하다.

사진 등의 파일 공유에도 좋음
출사 등을 나가 사진이 많을 경우에도 skydrive를 이용하여 배포할 수 있다.


스카이 드라이브의 이용 방법은 아주 쉽다.

1. 먼저 스카이 드라이브에 접속한다.

Windows live 홈페이지(live.com)에 계정을 만들고 접속하면 상단에 보면 기타가 있고 그 안에 스카이 드라이브가 있다.

2. 파일 등록

파일 추가를 눌러 공유하고자하는 파일을 선택하고 업로드한다.




3. 업로드하면 아래 그림처럼 업로드한 파일이 표시된다.



4. 파일 클릭하고 웹 주소 복사
파일을 선택하면 오른쪽하단에 파일 주소가 나타난다. 웹 주소 형식이나 Embed 태그를 선택해 복사한다.



5. 공유하고자하는 곳에서 붙이기를 하면 이걸로 공유가된다.
1) 웹 주소 형식


2) embed 태그 형식


게시판이나 블로그에 붙일 수도 있고, 메일로도 보낼 수 있다.


submit

블로그 운영과 별도로 홈페이지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운영하면 필요한 자료를 회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자료실이 필요하다. 홈페이지 뿐만 블로그를 운영할 때에도 필요한 자료를 올려 블로그 방문자가 받아서 사용할 수 있게하면 좋을 때도 있다.

홈페이지나 자료실에 자료를 등록하는 것은 운영자 맘이기 때문에 등록하는 것 자체는 아무 문제없다.  문제는 홈페이지나 블로그(포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형이 아닌) 호스팅을 받아 사용하는 설치형인 경우 몇가지 제약 사항이 있다.

첫번째가 등록할 수 있는 공간의 제약이다. 
호스팅 서비스의 경우 서버 1대에 여러 사람의 홈페이지나 블로그가 운영된다.  하드 디스크는 제한되어 있는데 마구 자료를 등록하면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1개의 홈페이지에 등록할 수 있는 총 용량을 제한하고 있다.  저가형의 경우 1기가 정도하면 저렴한 곳은 연 만원이나 2만원 정도한다.  용량이 더 늘리고 싶다면 추가 비용을 내거나 더 비싼 가격의 서비스를 이용해야한다.

두번째가 한번에 올릴 수 있는 파일 크기의 제한이다.
총 할당량 자체만 제한을 하는 것이 아니라 파일 사이즈의 크기도 제한한다.  웹으로 올릴 경우 파일 사이즈를 2MB나 5MB 등으로 제한을 한다.  ftp로 올리는 경우는 좀 더 커서 10MB나 30MB 도 허용을 한다. 업체마다 다르기 때문에 서비스 업체 선택할 때 주의해야 한다.

세번째가 트래픽이다.
다른 것보다 이게 가장 큰 문제다.  트래픽은 하루에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전송량을 뜻한다. 보통 일반적으로 쓰는 경우 1GB의 트래픽을 제공하는데(고가일 경우 더 많이 저가일 경우 더 적게) 엄청 많아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1MB짜리 그림 파일을 5개 올렸을 때 1사람이 방문하여 5개 그림을 보면 5MB 트래픽을 소비한 것이다. 200명이 모두 5개 그림을 본다면 5MB*200하여 1기가 트래픽을 모두 소비해 버린 것이 된다. 트래픽을 소진하면 홈페이지 접속이 차단된다.
그래서 이미지 파일은 압축률이 좋은 jpeg 같은 형식으로 하고 그림 사이즈도 줄여 트래픽 부담을 줄이려고 한다.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유도 이 트래픽 때문이다.

하지만 홈페이지의 경우 이런 서비스가 없기 때문에 호스팅 업체에 비용을 지불하고 서비스를 받고 있다.  문제는 위의 제약 때문에 마음대로 자료 등록을 할 수 없다는 점이다.


25GB 공간을 제공하는 Microsoft의 SkyDrive


이렇게 직접 설치하여 운영하는 블로그나 홈페이지 사용자를 위한 유용한 서비스가 나왔다. MS에서 제공하는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라는 서비스다.

사용자가 등록할 수 있는 공간이 무려 25GB가 된다. 불법적인 동영상 파일을 올리는 것이 아니라면 이 정도면 거의 제한이 없다고 봐도 될 정도의 공간이다.  이 보다 더  많은 공간이 필요하다면 계정을 하나 더 만들면 된다.  하나를 더 만들면 25GB의 공간이 더 생긴다.

무제한 트래픽 제공하는 Skydrive
25GB의 공간에 더해 또 하나의 좋은 점은 트래픽 제한이 없다는 점이다. 1MB짜리 그림을 100명, 200명이 아니라 1,000명 그 이상의 사람이 봐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개인 자료 보관용으로 좋은 Skydrive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사용할 자료실 용도로뿐만 아니라 개인 자료를 백업하여 보관할 때에도 유용하다.

사진 등의 파일 공유에도 좋음
출사 등을 나가 사진이 많을 경우에도 skydrive를 이용하여 배포할 수 있다.


스카이 드라이브의 이용 방법은 아주 쉽다.

1. 먼저 스카이 드라이브에 접속한다.

Windows live 홈페이지(live.com)에 계정을 만들고 접속하면 상단에 보면 기타가 있고 그 안에 스카이 드라이브가 있다.

2. 파일 등록

파일 추가를 눌러 공유하고자하는 파일을 선택하고 업로드한다.




3. 업로드하면 아래 그림처럼 업로드한 파일이 표시된다.



4. 파일 클릭하고 웹 주소 복사
파일을 선택하면 오른쪽하단에 파일 주소가 나타난다. 웹 주소 형식이나 Embed 태그를 선택해 복사한다.



5. 공유하고자하는 곳에서 붙이기를 하면 이걸로 공유가된다.
1) 웹 주소 형식


2) embed 태그 형식


게시판이나 블로그에 붙일 수도 있고, 메일로도 보낼 수 있다.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