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윈도 3.1이나 윈도 95, 98 시절에 공포의 파란 화면(blu screen)을 자주 봤다.  하루에 한번 정도 보는 것은 예사 일이 아니었다. 그러다가 윈도 2000, XP, 비스타 시절로 오면서 공포의 블루 스크린은 거의 보질 못하였다.

 

윈도 7가 비스타의 뒤를 있고 있고 베타를 거쳐 RC까지 나온 마당이기에 시스템을 죽이는 블루 스크린은 나오지 않을 줄 알았다.   완벽한 OS는 없기 때문에 당연히 이런 걸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조금 잘못되었을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몇일 전 window 7을 사용하다가 공포의 파란 화면을 맛보는 경험을 하였다.  윈도 7 RC를 설치하고 윈도 7 정식판이 나오기까지 반년 정도는 남았으므로 주 OS로 사용하기 위해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들까지 설치를 해 두었다.   윈도 7을 설치하고 다른 프로그램들까지 설치하니 상당한 시간을 소비한 셈이다.

 

그런데 공포의 파란 화면을 윈도 7에서 다시 눈으로 보게 된 것이다.  한 번 보고 끝난게 아니라 부팅하면 윈도 로고가 나오고 바로 파란 화면이 뜨고 윈도 재시작.  황당할 수 밖에 없고, 이거 어떻하지 하는 걱정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  다행이도 데이터들은 다른 하드 디스크에 있었다는 것이 위안이라면 위안이었다.

 

추측컨데 가상 메모리 때문에 발생한 문제가 아닌가한다.

 

Window 7도 윈도 XP나 비스타와 마찬가지로 메모리가 부족할 경우를 대비하여 가상 메모리 파일을 만든다. 기본 값이 OS가 설치된 폴더다.  하드 디스크가 2개 이상일 경우 가상 메모리를 OS가 설치된 디스크가 아닌 다른 디스크에 만들 수 있다.  다른 디스크에 가상 디스크를 만들 경우 시스템의 속도를 향상 시킬 수 있다.

 

[가상메모리를 다른 디스크로 하여 속도 늘리기]

가상 메모리를 다른 하드 디스크로 옮기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1.컴퓨터를 선택한 후 마우스 오른쪽 단추를 눌러 속성 실행

2. 시스템이 뜨면 왼쪽의 고급 시스템 설정을 클릭한다.

 

 

3. 고급 탭으로 이동한 후 성능의 설정을 누르고

4. 성능 옵션 창이 뜨면 고급 탭으로 이동하여 가상메모리의 변경을 누른다.

 

 

 

5. 그런 후 모든 드라이브에 대한 페이징 파일 크기 자동 관리를 해제하고

6. C드라이브를 페이징 파일 없음으로 하고 다른 하드 디스크의 드라이브를 사용자 크기나 시스템이 관리하는 크기로 정한다.

 

 

 

 

이렇게하면 어느 정도의 성능 향상을 볼 수 있다.

 

 

윈도 7에서 나타난 오류는 이 설정 때문에 나타난 듯 하다.

이전에(비스타)도 이런 방식으로 잘 사용을 해 왔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을 했다.

 

다른 드라이브(D:라하자)에 이미 가상 메모리(페이징 파일)가 있다고 하며 덮어 쓸 것인지 물어서 덮어 쓴다고하니 무슨 경고 메시지를 한번 보여준 듯 하더니(기억이 가물가물하다) 공포의 파란화면이 나타난다.

 

그동안 문서 작업 등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가슴을 쓸이며 윈도 재시작하기를 기다렸는데 다시 시작해도 역시 마찬가지로 윈도 로고가 나타나며 블루 스크린이 뜨고 윈도 재시작.  다시 시작해도 마찬가지.

 

할 수 없이 윈도 복구 모드로 진행하니 복구가 되긴 되었다.

 

하지만 설치한 프로그램 중에서 일부는 나타나지만 일부는 어디론가 사라져서 나타나지 않는다. 아마 복원 시점으로 돌아가 버린 듯 하다.

 

윈도를 밀고 다시 설치하자니 귀찮아 그대로 쓰고 있다.



submit

얼마 전에 어떤 프로그램을 쓰다가 인쇄할 일이 있어 인쇄를 하게 되었는데 블루 스크린이 뜨면서 시스템이 재시작하는 황당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인쇄를 하다보면  글자나 그림이 원본과 다르게 나오거나,  이상한 깨진 문자들로 나오거나 , 무지막지하게 큰 스풀 파일을 만들어 속도가 엄청 느리게 나는 경우는 가끔 경험하였으나 이렇게 시스템을 맛 가게하는 경우는 없었다고할 수 있다.

고생 고생하여 만든 문서를 최종적으로 인쇄하는 단계였는데 문서가 날라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하지만 문서를 날리지는 않았다. 문서 작업하다 프로그램들이 비정상적으로 죽는 경험을  가끔씩은 하기 때문에 작업을 한 후 [저장하기],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등을 꼭 한다. 그러면 프로그램이 죽더라도 마지막 저장한 상태까지는 돌릴 수 있으니까.

인쇄하다 시스템이 죽으니 "뭐 이 따위 프로그램이 다 있어!" 하는 생각하고  시스템이 켜진 후 다시 인쇄하니 또 다시 블루 스크린이 뜨고 시스템 재시작. 황당하기 그지 없다."뭐야 이 프로그램"

혹시 시스템 이상이 아닐가해서 다른 PC에서 해 보니 그 곳에서는 잘 된다.  운영체제는 Windows XP로 같고 프린터만 다를 뿐이다.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프린터 드라이버를 업데이트해 보았지만 역시 마찬가지고 다른 프린터로 인쇄하니 제대로 인쇄가 된다.

그렇다면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하지만 프린터 드라이버도 문제의 원인은 아니었다. 실제 원인은 OS의 버그로 그에 대한 버그 픽스 프로그램이 나와 있었다.

MS에서 보안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그때마다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그런데 보안 업데이트 내용 중 GDI+ 관련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 적이 있는데 이 보안 업데이트 때문에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괜히 문제를 일으킨 OS는 신경쓰지 못하고 프로그램과 프린터 드라이버만 의심한 것이다.


해결책은 Microsoft의 다음 문서를 참고하면 된다.

GDI 보안 업데이트 925902가 설치된 Windows XP 또는 Windows 2000에서 인쇄하면 Stop 0x0000007F 오류가 발생한다.

위 링크 문서에 Windows XP용 및 Windows 2000용 버그 픽스 파일이 있다. 그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설치하면 된다.



submit

얼마 전에 어떤 프로그램을 쓰다가 인쇄할 일이 있어 인쇄를 하게 되었는데 블루 스크린이 뜨면서 시스템이 재시작하는 황당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인쇄를 하다보면  글자나 그림이 원본과 다르게 나오거나,  이상한 깨진 문자들로 나오거나 , 무지막지하게 큰 스풀 파일을 만들어 속도가 엄청 느리게 나는 경우는 가끔 경험하였으나 이렇게 시스템을 맛 가게하는 경우는 없었다고할 수 있다.

고생 고생하여 만든 문서를 최종적으로 인쇄하는 단계였는데 문서가 날라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하지만 문서를 날리지는 않았다. 문서 작업하다 프로그램들이 비정상적으로 죽는 경험을  가끔씩은 하기 때문에 작업을 한 후 [저장하기],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등을 꼭 한다. 그러면 프로그램이 죽더라도 마지막 저장한 상태까지는 돌릴 수 있으니까.

인쇄하다 시스템이 죽으니 "뭐 이 따위 프로그램이 다 있어!" 하는 생각하고  시스템이 켜진 후 다시 인쇄하니 또 다시 블루 스크린이 뜨고 시스템 재시작. 황당하기 그지 없다."뭐야 이 프로그램"

혹시 시스템 이상이 아닐가해서 다른 PC에서 해 보니 그 곳에서는 잘 된다.  운영체제는 Windows XP로 같고 프린터만 다를 뿐이다.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프린터 드라이버를 업데이트해 보았지만 역시 마찬가지고 다른 프린터로 인쇄하니 제대로 인쇄가 된다.

그렇다면 프린터 드라이버의 이상?

하지만 프린터 드라이버도 문제의 원인은 아니었다. 실제 원인은 OS의 버그로 그에 대한 버그 픽스 프로그램이 나와 있었다.

MS에서 보안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그때마다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그런데 보안 업데이트 내용 중 GDI+ 관련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 적이 있는데 이 보안 업데이트 때문에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괜히 문제를 일으킨 OS는 신경쓰지 못하고 프로그램과 프린터 드라이버만 의심한 것이다.


해결책은 Microsoft의 다음 문서를 참고하면 된다.

GDI 보안 업데이트 925902가 설치된 Windows XP 또는 Windows 2000에서 인쇄하면 Stop 0x0000007F 오류가 발생한다.

위 링크 문서에 Windows XP용 및 Windows 2000용 버그 픽스 파일이 있다. 그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설치하면 된다.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