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혹시 "직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신 적 있는지요?  


직지 프로젝트는 꽤나 오래된 프로젝트로 이미 2000년에 완료된 프로젝트입니다.  


음원도 작사가, 작곡가에게 저작권이 있는 것처럼 도서도 작가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그래서 책이나 이북으로 출판하려면 저작권료를 지불하여야 합니다.  그러나 출간한지 오래되어 저작권이 소멸되었거나 저작자의 동의를 받은 무료 배포할 수 있는 저작물도 있습니다.  저작권이 없거나 저작자의 동의를 얻은 저작물을 인터넷에 전자화된 문서(e_text)로 저장해 놓고 누구나 무료로 책을 받아 읽을 수 있는 가상 도서관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한게 "프로젝트 구텐베르크"입니다.  


자세한 것은 위키 프레텍트 구텐베르크 참조 :  http://goo.gl/iYLyX



직지 프로젝트는 이에 영감을 받아 한국의 고전문학을 전산화하는 프로젝트입니다. http://goo.gl/ks7Vn



안드로이드 구글 플레이에 도서 카테고리가 생기면서 전자책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고전 명작들도 무료로 배포되고 있고 직지 프로젝트로 만든 전자책들도 무료 배포되어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직지 프로젝트 구글 플레이 도서 





구글 플레이에서 "직지 프로젝트"로 검색하면 직지 프로젝트로 전자책화된 무료 도서 목록이 나와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submit

좋아하는 책이나 관심있는 책이 있으면 들고 다니면서 보고 싶은데 책의 무게가 만만치 않습니다. 요새는 eBook이 나와 아이폰이나 갤럭시 S와 같은 휴대폰이나 아이패드나 갤럭시 탭과 같은 태블릿에 설치하여 볼 수 있습니다. 특히 휴대폰은 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기 때문에 출/퇴근 시간 지하철이나 버스에서도 편하게 볼 수 있죠.


요새 나온 책들이야 전자책으로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전자책으로 바로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예전에 나온 책이라도 전자책으로 많이 나와 전자책으로 바로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eBook이 들고 다니면서 읽기 편하기 때문에 이미 구입해둔 종이 책을 eBook으로 만들어주는 서비스들도 많더군요. eBook으로 변환하여 저장해두면 변색되거나 찢어질 염려도 없는 장점도 있지요.  


종이책을 스캔하여 PDF로 변환하여 주는 서비스로 PDF를 만들어 휴대폰이나 태블릿에 넣고 다닐 수 있는데 문제는 파일 사이즈가 크다는 점이 문제가 됩니다.   PDF로 만들어지는 파일 사이즈는 어느 정도의 해상도로 할 지에 따라 달라집니다. 개인적으로 호불호가 다르겠지만 용량이 커지더라도 고해상도로 하는 것을 권합니다. 단 단점은 용량이 무지 커지기 때문에  메모리를 많이 차지하여 휴대폰에서  볼 때에는 느려진다는 단점이 생깁니다.


휴대폰에서 보기 편하게 읽고자할 때에는 PDF를 저해상도로 다시 저장하면 됩니다. 고해상도 원본 PDF는 그대로 두고 휴대폰에서 볼 때에는 저해상도로 저장해둔 PDF로 보는 것이지요.  고해상도가 좋은 이유는 저해상도로 저장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저해상도로 만들어 둔 것은 나중에 아무리 고해상도로 변환을 하더라도 화질이 좋아지지 않습니다.  나중에 휴대폰이나 태블릿의 해상도나 성능이 높아지면 원본  PDF나 화질을 덜 손상하는 PDF로 변환해서 보면 됩니다. 그러므로 저해상도로 PDF를 변환하여 보고 있더라도 PDF 파일 원본은 그대로 보관을 해 두어야 합니다.





고해상도 PDF 파일을 용량이 적은 PDF 파일로 만드는 방법은 쉽습니다.  PDF 파일로 변환 가능한 프린터 드라이버로 인쇄하면 끝있습니다. 




1) Acrobat Reader와 같은 PDF Reader로 PDF 파일을 불러옵니다.(Acrobat Reader는 무료입니다.)


2) 인쇄 단추를 누른 후 프린터를 PDF로 변환 가능한 드라이버로 지정합니다.

     - 한글 2007이나 한글 2010을 설치했다면 프린터 드라이버에 Hancom PDF 또는 Haansoft PDF가 있으니 이걸로 지정하면 됩니다.

     - PDF Creator라는 공개 PDF 프로그램을 이용해도 됩니다. 


3) Hancom PDF(Haansoft PDF도 마찬가지)를 선택합니다.

    - 다른 PDF 변환 프로그램을 이용해도 됩니다.


4) 속성을 누릅니다.


5) 속성 창에서 설정으로 들어가 그림 출력 품질을 지정하고 확인을 누릅니다.

     - 단계를 조정해가면서 해상도와 파일 크기를 고려해 원하는 품질을 설정합니다.


6) 인쇄를 누르면 파일 이름을 묻습니다. 책에 맞게 이름을 지정해 주면 새로운 PDF 파일이 만들어집니다.


변환한 PDF 파일이 휴대폰에서 보기 적절하더라도 원본 PDF 파일을 나중을 위해 꼭 보관해 두세요.



submit

아이폰이나 갤럭시 S와 같은 스마트폰들이 많아지면서 전자책(eBook)들이 부쩍 많아졌습니다.  전화기 안에 책이 들어가기 때문에 무겁게 들고 다닐 필요가 없고, 어디서나 간편하게 읽을 수 있다보니 지하철로 출퇴근할 때 전자책에 손이 갑니다.

PC에서 볼 수 있는 문서는 크게 그냥 순수한 텍스트 파일, 한글이나 워드에서 만들어지거나 편집된 문서 파일, PDF 파일 형태로된 파일들이 대부분입니다. 이들 형식 모두 휴대폰으로 옮겨서 볼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보는 형태가 아마도 ePub으로 변환하여 iBooks나 Stanza와 같은 eBook 프로그램에서 보는 방법일 겁니다.  텍스트 파일을 ePub으로 바꾸어 주는 koTxt2Epub과 같은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에 ePub 파일 만들기도 아주 쉽습니다.  한글이나 워드 파일이라면 텍스트로 저장하여 변환하면 되어 버리죠. Word 파일을 바로 ePub으로 변환하는 유틸도 있습니다.


텍스트 파일을 ePub 형식으로 변환하여 iBooks에서 보는데 크게 2가지가 불편하게 느껴지더군요.


1번째가 텍스트 파일을 ePub으로 변환하는 것. 방법이 아주 쉽고, 한번에 수십, 수백개도 변환할 수도 있지만 조금 귀찮습니다.


2번째가 글꼴 변경을 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영문 글꼴이야 기본으로 몇가지 제공되는 것이 있어 변경 가능하지만 한글은 AppleGothic 1가지라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변경 불가능하다고해도 가독성이 뛰어나다면 좋은데 기본 제공되는 AppleGothic은 읽기가 편하지 않습니다.


탈옥하면 글꼴을 넣을 수 있지만 공인인증서를 이용해야하기 때문에 탈옥할 수 없습니다. 얼마 전에는 공인인증서도 쓸 수 있는 탈옥 어플이 나왔지만 보안 위험을 무시할 수 없죠.


그러다 만난게 책뷰란 프로그램입니다.  텍스트 파일을 지원하고 게다가 압축 파일까지 지원합니다. 글자 크기, 줄간 간격 등도 다른 프로그램보다 세밀하게 조정할 수가 있네요. 


특히나 맘에 드는 점은 기본으로 나눔고딕과 나눔명조 글꼴을 기본으로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한글이나 영어를 읽을 때 나눔고딕으로하면 읽기가 훨씬 편합니다.


문제는 한자가 들어갔을 때 발생하네요. 기본 AppleGothic은 한자가 들어가 있으면 한자가 표시되지만 책뷰에서 제공하는 나눔 글꼴에는 글자가 네모 박스로 나와서 답답합니다.


한자도 봐야하기 때문에 다른 글꼴로 변경하였으면해서 기능 추가 요청을 하려고 찾다보니 이미  다른 글꼴로도 변경이 가능하네요.


텍스트 파일을 추가하듯이 글꼴 파일도 추가할 수 있습니다. 글꼴을 추가하면 글꼴 설정에 추가한 글꼴이 나타납니다.


네이버에서 공개한 나눔고딕도 괜찮네요. 책뷰에서 제공한 글꼴은 한자가 나오지 않는데 네이버에서 다운로드 받은 글꼴은 한자도 나타납니다.


당분간 전자책은 책뷰를 이용할 듯 합니다.





submit

티스토리 툴바